NBA 제임스, 트리플더블…'슈퍼 루키' 윌리엄슨은 35득점

'킹' 르브론 제임스가 시즌 13번째 트리플더블을 달성하며 소속팀 LA 레이커스의 승리를 이끌었다.

LA 레이커스는 2일(한국시간) 미국 루이지애나주 뉴올리언스의 스무디킹 센터에서 열린 2019-2020 미국프로농구(NBA) 정규리그 뉴올리언스 펠리컨스와 원정 경기에서 122-114로 이겼다.

제임스는 34점, 13어시스트, 12리바운드를 기록해 트리플더블을 달성했다.

특히 이날 경기에서는 뉴올리언스의 1순위 신인 자이언 윌리엄슨과 제임스의 맞대결이 자주 연출돼 팬들의 흥미를 자아냈다.

2쿼터 종료 약 36초 전에 윌리엄슨의 골밑에서 통렬한 덩크슛을 터뜨려 61-58로 점수 차를 벌리자, 제임스는 곧바로 이어진 공격에서 10m가 넘는 장거리 3점포를 터뜨려 동점을 만들었다.

4쿼터 막판에도 둘의 맞대결이 불꽃을 튀겼다.

윌리엄슨이 제임스의 수비를 달고 미들슛을 넣어 111-113으로 따라붙자 제임스는 종료 2분 27초 전에 역시 윌리엄슨의 수비 앞에서 3점포를 꽂아 5점 차로 간격을 넓혔다.

이날 윌리엄슨은 35점, 7리바운드로 프로 데뷔 후 최다 득점을 넣었지만 34점에 트리플더블을 해낸 제임스의 벽은 넘지 못했다.

LA 레이커스는 바로 전날에는 2순위 신인 자 모란트가 이끄는 멤피스 그리즐리스에 88-105로 져 이날 뉴올리언스에도 패했더라면 2연패를 당할 뻔했다.

전날 모란트는 27점, 14어시스트로 펄펄 날았고, 특히 79-60으로 크게 앞선 3쿼터에는 비록 공격자 반칙이 선언되기는 했지만 LA 레이커스 앤서니 데이비스의 위로 날아올라 덩크슛을 시도하기도 했다.

NBA 제임스, 트리플더블…'슈퍼 루키' 윌리엄슨은 35득점

밀워키 벅스의 야니스 아데토쿤보는 샬럿 호니츠와 원정 경기에서 35분만 뛰고도 41점, 20리바운드, 6어시스트를 기록하며 팀의 93-85 승리에 앞장섰다.

35분 출전에 40점, 20리바운드, 5어시스트 이상을 해낸 것은 NBA 사상 이날 아데토쿤보가 처음이다.

종전에는 1959년 밥 페팃, 1960년 엘진 베일러의 36분 출전이 기록이었다.

필라델피아 세븐티식서스의 셰이크 밀턴은 이날 LA 클리퍼스와 원정 경기 시작 후 3점슛 5개를 연속으로 성공, 최근 3경기에서 3점슛 13개를 연달아 넣는 진기록을 달성했다.

이는 종전 브렌트 프라이스, 테리 밀스의 NBA 연속 3점슛 성공 기록과 동률이다.

경기에서는 LA 클리퍼스가 136-130으로 이겼다.

◇ 2일 전적
밀워키 93-85 샬럿
댈러스 111-91 미네소타
LA 클리퍼스 136-130 필라델피아
덴버 133-118 토론토
새크라멘토 106-100 디트로이트
LA 레이커스 122-114 뉴올리언스
워싱턴 124-110 골든스테이트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