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선수권 은' 이혜진, 사이클 첫 올림픽 메달 파란불

사이클 국가대표 이혜진(28·부산지방공단스포원)이 세계트랙선수권대회에서 은메달을 목에 걸며 2020 도쿄올림픽 기대를 높였다.

한국 사이클 트랙 단거리의 간판 이혜진은 2일(한국시간) 독일 베를린에서 열린 2020 국제사이클연맹(UCI) 세계트랙사이클선수권대회 여자 경륜 결승에서 2위를 차지했다.

이번 은메달은 한국 사이클의 세계선수권대회 역대 최고 성적이다.

1999년 조호성이 포인트레이스에서 획득한 동메달이 이전까지 한국 사이클의 유일한 세계선수권 메달이었다.

주니어세계선수권에서는 금메달도 나왔다.

이혜진은 2010년 세계주니어트랙사이클선수권대회 500m 독주와 스프린트에서 한국 최초로 금메달을 획득했다.

2018년에는 중장거리 주니어 국가대표 박주영과 신지은이 각각 남자 스크래치, 여자 스크래치에서 나란히 금메달을 획득했다.

그러나 한국 사이클에는 아직 올림픽 메달이 없다.

이혜진은 2020 도쿄올림픽을 앞두고 최고의 컨디션을 자랑하며 한국 사이클의 숙원을 해결해줄 수 있다는 기대를 끌어 올렸다.

앞서 이혜진은 지난해 11월 UCI 트랙 월드컵 민스크 대회에서 여자 경륜 은메달을 목에 걸고, 12월 홍콩 대회와 뉴질랜드 대회에서 2주 연속 금메달을 차지했다.

세계 최고의 기량을 해가 바뀌어서도 꾸준히 유지하고 있다.

'세계선수권 은' 이혜진, 사이클 첫 올림픽 메달 파란불

엄인영 사이클 국가대표팀 감독은 "이혜진은 지난 월드컵 시리즈를 거치며 자신감과 대회 운영 능력이 상당히 좋아졌다"고 평가했다.

이어 "최근 두 달 정도는 '올림픽 전초전'이라는 생각으로 세계선수권에 대비한 훈련 프로그램을 소화했다.

부족한 부분도 있지만 결과가 좋아서 다행이다"라고 덧붙였다.

이혜진과 엄 감독은 이달 중순 스위스로 전지훈련을 떠날 예정이다.

엄 감독은 "남은 시간 잘 준비해서 올림픽 메달을 꼭 목에 걸고 싶은 소망이다.

지도자로서 늘 선수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