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치 피겨 금' 소트니코바, 공식은퇴 "몸 상태 좋지 않아"

2014 소치동계올림픽에서 판정 논란 끝에 금메달을 획득했던 러시아 피겨스케이팅 선수 아델리나 소트니코바(24)가 은퇴를 선언했다.

러시아 타스통신에 따르면, 소트니코바는 2일(한국시간) 러시아 채널1의 한 프로그램에 출연해 "이런 발표를 하게 돼 마음이 아프다"라며 "선수 생활을 이어나가기에 몸 상태가 좋지 않다.

공식적으로 선수 생활을 끝맺기로 했다"고 밝혔다.

소트니코바는 소치올림픽 피겨스케이팅 여자 싱글에서 판정 논란 끝에 올림픽 2연패를 노리던 김연아(은퇴)를 누르고 금메달을 획득했다.

당시 소트니코바는 여자 싱글에서 224.59점을 받아 김연아(219.11점)를 제치고 우승했다.

주변의 시선은 곱지 않았다.

소트니코바는 줄곧 러시아의 '개최국 이점'을 등에 업고 후한 점수를 받아 정상에 올랐다는 비판을 들어야 했다.

소트니코바는 올림픽 이후 기량이 크게 떨어지며 세계 피겨계에서 자취를 감췄다.

그는 피겨 대신 뮤지컬, TV 프로그램 출연 등 엔터테이너의 활동을 이어가기도 했다.

그는 2017년 초 2018 평창동계올림픽 도전을 선언하고 훈련을 재개했는데, 도핑 의혹을 받는 등 다시 구설에 오른 뒤 부상 악화를 이유로 올림픽 출전을 포기했다.

정상적인 선수 생활을 이어가지 못한 소트니코바는 최근 몸 상태가 급격히 나빠졌던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달엔 공개되지 않은 병으로 수술대에 오르기도 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