흥국생명 신인 박현주, 서브퀸 상금 100만원 기부

여자 프로배구 흥국생명의 신인 박현주(20)가 '서브 퀸'으로 선정돼 받은 상금 100만원을 한국유방건강재단에 기부했다.

2일 흥국생명 배구단에 따르면, 박현주는 태광그룹 임원 동호회(회장 임수빈)가 수여한 서브퀸 상을 받고 상금 전액을 기부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박현주는 "4라운드부터 서브 에이스를 할 때마다 유방암 자가 진단과 조기 검진의 중요성 등을 알리는 핑크리본 캠페인에 10만원의 기부금을 적립하는 것을 알았다.

이런 뜻에 작게나마 동참할 수 있어 기쁘다"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도 더 많은 서브에이스를 기록해 기부를 많이 하는 선수가 되고 싶다"는 포부를 밝혔다.

올해 중앙여고를 졸업한 박현주는 지난해 10월 2019-2020시즌 여자 프로배구 신인 드래프트 2라운드 1순위로 지명을 받아 흥국생명에 입단했다.

올 시즌 25경기 82세트에 출전해 103득점을 기록 중이며, 특히 이 가운데 27점을 서브 에이스로 쌓았다.

태광그룹 임원 동호회는 팀의 주축인 이재영과 루시아 프레스코가 재활로 팀을 이탈했을 때 알토란 활약을 펼친 박현주를 응원하는 의미로 특별히 서브퀸 상을 신설해 전달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