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성재 / AP 연합뉴스

임성재 / AP 연합뉴스

'한국골프 간판' 임성재(22)가 미국프로골프(PGA)투어 통산 첫 우승을 기록했다.

임성재는 2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팜 비치 가든스의 PGA 내셔널 챔피언스 코스(파70·7125야드)에서 열린 PGA 투어 혼다 클래식(총상금 700만달러) 최종 4라운드에서 버디 7개와 보기 3개를 묶어 4언더파 66타를 쳤다. 최종합계 6언더파 274타를 기록한 그는 단독 2위 매킨지 휴즈(캐나다)를 1타 차로 제치고 우승을 차지했다. 데뷔 후 첫 승이자 50개 대회 출전만에 이뤄낸 우승이다. 한국 선수로는 PGA투어에서 우승한 7번째 선수가 됐다.

선두에 3타 뒤진 공동 5위로 출발한 임성재는 3번홀부터 5번홀까지 3연속 퍼트를 낚아채며 심상치 않은 출발을 보였다. 7번홀에서 첫 보기를 범했으나 11번홀 버디로 만회했다. 이어 나온 2개 보기를 다시 버디 2개로 막아내며 리더보드 선두 자리를 꿰찼다. 마지막까지 우승 경쟁을 하던 토미 플리트우드(잉글랜드)가 18번홀에서 보기를 범하면서 임성재 우승이 확정됐다.

지난해 우승 없이도 PGA투어 신인왕을 차지한 임성재는 "상위권을 자주 기록했고 우승 찬스가 많이 있었다"며 "그런 경험을 잘 살려 우승을 차지할 수 있던 것 같다"고 소감을 밝혔다.

조희찬 기자 etwood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