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CL 첫승 도전 수원 이임생 감독 "조호르 남미 선수들 경계해야"

프로축구 수원 삼성의 이임생 감독이 조호르 다룰(말레이시아)의 외국인 선수들을 경계했다.

이 감독은 조호르와의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G조 2차전을 하루 앞둔 2일 기자회견에서 "조호르는 강팀이어서 잘 대비해야 한다"고 말했다.

조호르는 골잡이 디오고(브라질), 측면 공격수 곤살로 카브레라(아르헨티나) 등 남미 선수들이 공격 전면에 나서는 팀이다.

브라질 출신의 수비수 마우리시오의 기량도 빼어나다는 평가다.

이 감독은 "일본에서 조호르와 빗셀 고베의 경기(고베 5-1 승)를 직접 봤다"면서 "조호르는 공간을 잘 창출하는 위협적인 외국인 선수들을 보유한 팀이다"라고 말했다.

자국 선수 중에도 한국 팬들에게 익숙한 이름이 있다.

바로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한국을 상대로 2골을 넣어 말레이시아의 2-1 승리를 끌어낸 사파위 라시드가 조호르에서 뛰고 있다.

이 감독은 사파위 라시드에 대해서도 "왼발을 잘 쓰는 위협적인 선수"라며 경계심을 드러냈다.

수원은 고베와의 1차전에서 0-1로 석패했다.

이 감독은 "우리 선수들이 최선을 다해 준비했고 충분히 준비됐다고 생각한다"면서 "내일 승점 3점을 가져오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수원의 골잡이 타가트도 "조호르가 고베 원정에서 1-5로 졌지만 이번 경기는 조호르 홈에서 열리기 때문에 수원에게 어려운 경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