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배구 V리그, 코로나19 여파로 3일부터 '리그 중단'

남녀 프로배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라 3일부터 중단된다.

한국배구연맹(KOVO)은 2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연맹 사무실에서 코로나19 대책 회의를 열고 도드람 2019-2020 V리그 정규리그 일시 중단을 결정했다.

앞서 KOVO는 이날 오전 실무위원회를 열었다.

이 자리에 참석한 남녀 13개 구단 사무국장들은 만장일치로 리그 중단을 요청했다.

KOVO는 이에 각 구단 단장들에게 유선으로 의사를 확인한 뒤 리그 일시 중단이라는 최종 결정을 내렸다.

이에 따라 3일로 예정됐던 남자부 서울(우리카드-OK저축은행) 경기와 여자부 대전(KGC인삼공사-흥국생명) 경기부터 리그가 중단된다.

남녀 프로배구는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자 지난달 25일부터 무관중 경기에 돌입했다.

하지만 선수단 안전에 대한 불안감은 쉽게 가라앉지 않았고, 코로나19 사태가 심각해지면서 리그를 그대로 진행하기에는 무리가 있다는 목소리가 커졌다.

실제로 지난주에는 여자부 흥국생명 의무 트레이너가 고열 증세로 코로나19 검사를 받았다.

다행히 음성 판정을 받았지만, 선수단은 혹시나 하는 불안감에 마음을 졸여야 했다.

이에 남녀부 13개 구단 사무국장들은 선제 대응 조치로 리그 중단이 필요하다는 데 의견을 모았다.

리그 일시 중단을 결정한 KOVO는 코로나19 상황이 호전될 때까지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이에 대한 후속 대책을 논의하기로 했다.

KOVO 관계자는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부득이 리그가 일시 중단된 데 대해 배구 팬들에게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며 "하루 빨리 사태가 종식돼 V리그가 재개될 수 있도록 최선의 준비를 다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