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직격탄에 PS 일정 '축소' 검토…리그 최소 2주 연기 예상
'리그 전면 중단' 프로농구, 대책 골몰…포스트시즌 반토막될 듯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사상 초유의 리그 중단 사태를 맞은 올 시즌 프로농구가 재개된다고 해도 포스트시즌(PS)을 '반 토막 일정'으로 치를 전망이다.

1일 프로농구 KBL 고위 관계자는 "리그가 2주 뒤 재개될 경우 포스트시즌을 3·3·5경기로 줄여 치르는 방향으로 가닥을 잡고 있다"고 말했다.

기존 6강 플레이오프와 4강 플레이오프 각각 5전 3승제, 챔피언결정전 7전 4승제를 축소해 6강·4강 플레이오프를 각각 3전 2승제, 챔피언결정전을 5전 3승제로 치른다는 것이다.

KBL은 '무관중 경기'를 결정했던 지난달 25일 이사회에서 프로농구 관계자 중 확진자가 나올 경우 최소 2주간 리그 일정을 연기한다고 결정한 바 있다.

여기에 전주 KCC 숙소였던 전주의 한 호텔에서 투숙객 중 코로나19 감염 확진자가 발생한 것으로 확인되면서 KBL은 '관계자 확진'에 준하는 상황이라고 판단해 전날 리그 일정을 전면 중단했다.

KBL은 리그가 최소 2주 이상 연기되는 것은 기정사실로 받아들이고 있다.

'리그 전면 중단' 프로농구, 대책 골몰…포스트시즌 반토막될 듯

KBL 고위 관계자는 "언제 리그가 재개될지 모르기 때문에 여러 '경우의 수'를 놓고 다양한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면서 "내일 이사회에서 최종 결정되겠지만 일단 포스트시즌은 '3·3·5'로 결정될 가능성이 커 보인다"고 말했다.

다만, 이 역시 2주 뒤 리그가 재개하는 것을 전제로 한 시나리오다.

정규리그 중단 기간이 길어진다면 포스트시즌 경기 수가 더 줄어들 가능성이 있다.

팀별로 10~11경기가 남은 정규리그 라운드를 축소하거나 6강부터 시작되는 포스트시즌 시스템 자체를 손봐야 할 수도 있다.

각 구단 단장들이 모이는 2일 이사회에서 올 시즌 남은 일정을 어떻게 운영해 나갈지가 확정된다.

이 자리에서는 일정뿐 아니라 일부 구단의 외국인 선수 이탈에 따른 형평성 문제 등 현 사태와 관련한 다양한 문제들이 폭넓게 논의될 것으로 전망된다.

'리그 전면 중단' 프로농구, 대책 골몰…포스트시즌 반토막될 듯

각 구단이 처한 상황이 달라 의견을 모으기까지는 난항이 예상된다.

KBL 사무국은 마지막 경기가 열린 29일부로 시즌을 아예 끝내는 방안도 이사회에 제시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서울 강남구 KBL센터는 휴일임에도 이정대 총재 이하 대다수 직원이 출근해 이사회에 제시할 대응 방안을 만드느라 분주한 모습이었다.

KBL 관계자는 "리그 중간에 일정을 다시 만드는 전례 없는 작업인 만큼 로드맵별로 세부 사항에 대해 보완에 보완을 거듭하고 있다"면서 "각 구단도 쟁점별로 어떤 입장을 취할지 논의하느라 바쁠 것"이라고 분위기를 전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