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무섭다던 프로농구 kt 멀린스, 바로 스페인팀과 계약

프로농구 부산 kt에서 뛰던 바이런 멀린스(31·212.5㎝)가 팀을 떠나자마자 곧바로 스페인 팀과 계약했다.

스페인 언론들은 1일 "프로농구 1부리그 에스투디안테스가 2월 28일 멀린스와 계약했다"고 보도했다.

농구 전문 인터넷 사이트 유로바스켓에도 멀린스의 소속팀은 kt에서 에스투디안테스로 변경됐다.

프로농구 선수가 팀을 떠난 뒤 다른 팀과 계약하는 것은 자연스러운 일이다.

그러나 멀린스는 지난달 말까지 kt에 몸담고 있다가 국내에서 확산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걱정된다며 팀을 이탈한 선수다.

2월 27일 서울 SK와 경기 당일 오전까지도 kt의 팀 훈련에 참여했지만 오후에 갑자기 SK전에도 뛰지 않고 팀을 떠나기로 했다.

그런데 곧바로 다음날 스페인 팀과 계약이 '일사천리'로 이뤄지자 '더 좋은 리그로 가기 위해 코로나19를 핑계로 댄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오고 있다.

또 일부에서는 '멀린스가 다른 외국인 선수들에게도 코로나19가 불안하지 않으냐며 연락을 돌린 것으로 안다'는 말도 나왔다.

멀린스는 또 KBL을 떠나면서 자신의 소셜 미디어에 "확진자 900명인 일본프로농구와 2천명이 넘은 KBL 중 어느 리그가 중단되어야 하나"라며 KBL이 리그를 중단하지 않는 것에 불만을 나타내기도 했다.

2009년부터 2014년까지 미국프로농구(NBA) 오클라호마시티, 샬럿, LA 클리퍼스, 필라델피아 등에서 활약한 멀린스는 2019-2020시즌 국내 리그에서 13.8점에 9.2리바운드를 기록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