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5일 시범경기 등판 없다…시뮬레이션 게임으로 대체

류현진(33·토론토 블루제이스)이 오는 5일(한국시간) 시범경기 대신에 시뮬레이션 게임에 등판한다.

토론토 지역지 '토론토선'의 롭 롱리 기자는 1일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이같이 전했다.

토론토는 5일 탬파베이 레이스와 원정 시범경기를 치른다.

토론토가 스프링캠프 중인 플로리다의 더니든에서 탬파베이의 스프링캠프지인 포트 샬럿까지의 거리는 약 166㎞로, 차로는 2시간 가까이 걸린다.

찰리 몬토요 토론토 감독은 류현진과 대화한 결과 이닝 소화가 목적이라면 굳이 시범경기가 아니어도 상관없다는 결론을 내렸다.

롱리 기자는 "토론토 구단은 포트 샬럿까지의 긴 이동 거리를 감수하느니 시뮬레이션 게임이 더 낫다고 판단했다"며 "류현진의 다음 경기 등판은 오는 10일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토론토는 10일 선수단을 두 팀으로 나눠 홈에서 탬파베이를 상대하고 원정에서 피츠버그 파이리츠와 맞붙는다.

류현진은 지난달 28일 미네소타 트윈스를 상대로 벌인 시범경기에 선발 등판해 2이닝 동안 홈런 1개를 포함해 안타 3개를 맞고 1점을 줬다.

삼진은 2개를 잡았다.

볼넷 없이 공 41개를 던졌다.

첫 실전 등판에서 2이닝을 소화한 만큼 류현진은 이번 시뮬레이션 게임에서 3이닝을 던질 것으로 예상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