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우파토푸아, 리우 태권도·평창 스키 이어 도쿄올림픽 태권도 출전권 획득
타우파토푸아 측 "카약 선수로도 다시 도전할 것"
'통가 근육맨' 세번째 올림픽 출전 확정…태권도 지역 예선 우승

2020 도쿄올림픽 개회식에서 과연 그는 어떤 모습으로 경기장에 들어설까.

최근 두 차례 올림픽에서 전 세계인의 주목을 받은 '통가의 근육맨' 피타 타우파토푸아(37)가 세 번째 올림픽 출전을 확정했다.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올림픽채널은 2월 29일(현지시간) "타우파토푸아가 태권도 종목 오세아니아 지역 예선에서 우승해 자신의 세 번째 올림픽 출전권을 땄다"고 밝혔다.

'통가 근육맨' 세번째 올림픽 출전 확정…태권도 지역 예선 우승

타우파토푸아는 이날 호주 골드코스트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태권도 오세아니아 지역 예선 남자 80㎏초과급에서 파푸아뉴기니의 스티븐 토미를 20-4로 꺾고 우승했다.

세계태권도연맹(WT)은 올림픽 출전권을 대륙별 예선에서 1위를 한 선수의 국가에 준다.

많은 나라가 출전권을 따온 선수에게 올림픽 국가대표 자격을 주지만 따로 자국 대표 선발전을 치르는 나라도 있다.

통가 관계자는 미국 방송 NBC와 인터뷰에서 타우파토푸아가 도쿄올림픽에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통가 근육맨' 세번째 올림픽 출전 확정…태권도 지역 예선 우승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하계올림픽에서 태권도 종목에 출전한 타우파토푸아는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에서는 스키 선수로 참가해 화제를 모았다.

리우 대회 개회식에서 통가 선수단 기수를 맡았던 타우파토푸아는 오일을 발라 번쩍거리는 근육질의 상체를 그대로 드러낸 채 전통 복장 '투페누'를 두르고 위풍당당하게 입장해 눈길을 끌었다.

비록 남자 80㎏초과급 첫 경기(16강)에서 져 올림픽 데뷔전을 일찌감치 마쳤지만, 그는 세계인의 주목을 받았다.

'통가 근육맨' 세번째 올림픽 출전 확정…태권도 지역 예선 우승

최저 기온이 18도일 정도로 겨울철 스포츠와 거리가 먼 나라 출신인 타우파토푸아는 이후 동계올림픽 출전을 목표로 스키를 배워 유럽을 돌며 대회에 출전한 끝에 평창올림픽 출전권을 손에 넣었다.

평창에서 크로스컨트리 남자 15㎞ 프리에 출전해 완주에 성공한 116명 중 114위에 그쳤지만, 그의 도전정신은 박수를 받기에 충분했다.

게다가 평창 대회 개회식에서도 통가의 기수로 나선 그는 강추위 속에서도 리우 대회 때와 똑같은 복장으로 입장했다.

타우파토푸아는 평창에서 경기를 마친 뒤 '세 번째 종목이 무엇이 될 것이냐'는 물음에 "태권도 매트에도 서봤고 설원에서도 올림픽에 출전했으니 다음에는 물과 관련된 종목이 아닐까"라고 여운을 남겼다.

'통가 근육맨' 세번째 올림픽 출전 확정…태권도 지역 예선 우승

그는 도전을 멈추지 않았다.

도쿄올림픽을 준비하며 이번에는 카약 선수로 변신했다.

성공만 한다면 타우파토푸아는 올림픽 역사상 최초로 세 차례 올림픽에서 각기 다른 세 종목에 출전하는 선수가 될 수 있다.

하지만 타우파토푸아는 지난달 15일 호주 시드니에서 열린 2020 오세아니아 카누 스프린트 챔피언십 남자 카약 1인승 200m 경기에 출전해 49초97의 기록으로 1조 9명 중 8위에 그쳤다.

도쿄올림픽 지역 예선을 겸해 치러진 이 대회에서 1위를 해야 도쿄행 티켓을 얻을 수 있었으나 타우파토푸아는 예선조차 통과하지 못했다.

'통가 근육맨' 세번째 올림픽 출전 확정…태권도 지역 예선 우승

당시 타우파토푸아는 카약 훈련 중 사고로 갈비뼈와 근육을 다쳐 정상적인 몸 상태가 아니었다.

태권도 훈련 중에는 발목까지 삐었지만 그는 결국 태권도 종목에서 올림픽 출전권을 따내 3회 연속 올림픽 무대에 오를 수 있게 됐다.

카약 선수로도 아직 올림픽 출전 기회는 남아 있다.

올해 5월 독일 뒤스부르크에서 열릴 올 시즌 두 번째 월드컵 대회에 출전해 우승하면 카약을 타고 도쿄에서 물살을 가를 수 있다.

타우파토푸아 측 관계자는 USA투데이 스포츠와 이메일 인터뷰에서 타우파토푸아는 올봄 카약 선수로도 올림픽 출전에 다시 도전할 것이라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