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코비치, 치치파스 꺾고 7년 만에 두바이 챔피언십 패권 탈환

노바크 조코비치(1위·세르비아)가 남자프로테니스(ATP) 투어 두바이 듀티프리 챔피언십(총상금 279만4천840달러) 우승을 차지했다.

조코비치는 1일(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단식 결승에서 스테파노스 치치파스(6위·그리스)를 2-0(6-3 6-4)으로 물리쳤다.

2013년 이후 7년 만에 이 대회 정상에 복귀한 조코비치는 우승 상금 56만5천705달러(약 6억8천만원)를 받았다.

조코비치는 또 지난해 11월 데이비스컵부터 이어진 단식 연승 기록을 21까지 늘리며 특히 올해 들어 '무패 행진'을 이어갔다.

치치파스와 상대 전적에서 3승 2패로 우위를 점한 조코비치는 올해 출전한 ATP컵과 호주오픈, 두바이 대회에서 모두 우승했다.

조코비치의 개인 최다 연승 기록은 2010년부터 2011년 사이에 이어간 43연승이다.

조코비치는 "이렇게 좋은 시즌 초반을 보내기도 쉽지 않다"며 "연승 기록도 계속 이어가고 싶다"고 기뻐했다.

그는 미국 캘리포니아주로 이동, 12일 개막하는 ATP 투어 BNP 파리바오픈에 나갈 예정이다.

이 대회에서 통산 5번째 우승을 차지한 조코비치는 UAE 정부로부터 '골든 비자'를 받았다.

UAE 정부는 '골든 비자'를 통해 10년간 거주할 수 있는 자격과 면세 혜택을 준다.

지난해 이 대회 결승에서 로저 페더러(3위·스위스)에게 패한 치치파스는 2년 연속 준우승으로 대회를 마쳤다.

지난주 프랑스 마르세유 대회에 이은 2주 연속 우승도 좌절됐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