빙속 차민규, 세계스프린트선수권 종합 3위…500m 2차 동메달

스피드스케이팅 단거리 간판 차민규(27·의정부시청)가 2020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세계스프린트선수권대회 남자부 종합 3위를 차지했다.

차민규는 1일(한국시간) 노르웨이 하마르에서 열린 대회 남자부 500m 2차 레이스에서 34초72의 기록으로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그는 첫 100m를 9.80초, 5위 기록으로 끊었다.

스타트는 약간 느렸지만, 그는 속력을 올리며 24명의 출전 선수 중 3번째로 빠른 기록을 세웠다.

차민규는 이어 열린 남자 1,000m에서도 선전했다.

그는 개인 최고 기록인 1분8초73으로 4위 자리에 올랐다.

동메달을 목에 건 일본 신하마 타츠야(1분8초71)와 차이는 불과 0.02초 차이였다.

비록 메달 추가 획득엔 실패했지만, 차민규는 종합기록 138초425를 기록해 타츠야(137초465), 캐나다 로랑 듀브릴(137초700)에 이어 종합 3위 자리에 올랐다.

차민규는 전날 열린 500m 1차 레이스에선 34초71의 기록으로 5위, 1,000m에선 1분9초26의 기록으로 11위를 기록했다.

스프린트선수권대회는 이틀간 500m와 1,000m를 두 차례씩 뛰어 기록을 점수로 환산, 순위를 매겨 최고의 단거리 선수를 뽑는 무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