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배구 첫 무관중 경기' 앞둔 감독들 "확진자 나오지 않기를"

한국 프로배구 사상 첫 무관중 경기를 치르는 한국전력과 삼성화재의 사령탑은 25일 무거운 마음으로 수원체육관에 도착했다.

경기력만큼이나 선수단의 감염을 걱정해야 하는 상황이 사령탑들의 마음을 짓눌렀다.

한국배구연맹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고자 이날부터 무관중 경기를 치른다.

V리그 남자부 한국전력과 삼성화재, 여자부 KGC인삼공사와 IBK기업은행이 달갑지 않은 '첫 무관중 경기'의 주인공이 됐다.

경기 전 수원체육관에서 만난 장병철 한국전력 감독과 신진식 삼성화재 감독은 "모든 구단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오지 않았으면 한다"고 바랐다.

장병철 감독은 "선수들에게는 팬들의 응원이 큰 힘을 준다.

경기력에 문제가 생기지 않도록 선수단을 잘 다독이겠다"며 "무관중으로 경기를 치러도 걱정되는 부분은 있다.

특정팀에서 확진자가 나오면 리그를 중단해야 하고, 그 특정팀이 비난받을 수 있다.

부디, 코로나19 문제가 해결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신진식 감독은 "솔직히 불안하다.

무관중 경기로 위험을 낮추긴 했지만 '혹시라도 선수단이 감염되지 않을까'라는 걱정을 지우기 어렵다"며 "현재 우리 선수단은 외출을 자제하고 있다.

코로나19 감염을 피하기 위해 우리가 할 수 있는 건, 다해야 한다"고 밝혔다.

양 팀 선수단 훈련이 시작된 후, 공이 손과 코트에 닿아 생기는 마찰음이 평소보다 더 크게 들렸다.

'함성'에 익숙했던 프로배구 선수들과 감독에게는 낯선 환경이다.

신진식 감독은 "작전 시간에도 목소리를 낮춰야 할까"라고 고개를 갸웃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