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확산 방지 위해 철통 방어…관중 없어 '한산'
프로배구 사상 첫 '무관중 경기'에 조용한 수원체육관

남자프로배구 한국전력은 홈구장 수원체육관 입구에 '출입금지'를 알리는 노란 선을 팽팽하게 쳤다.

한국배구연맹과 각 구단이 '25일부터 무관중 경기를 펼친다'고 충분히 알린 덕에 경기 관람을 위해 수원체육관을 찾은 사람은 25일 오후 5시 10분까지는 없었다.

그러나 체육관 앞에 선 보안 요원 두 명이 혹시 모를 민원 등에 대비했다.

한쪽만 열어놓은 출입구 앞에서는 열 감지기로 체육관을 드나드는 인원의 체온을 점검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한국 프로배구 사상 첫 무관중으로 경기를 치르는 25일 수원체육관 앞 풍경이었다.

프로배구 사상 첫 '무관중 경기'에 조용한 수원체육관

경기장 안쪽도 한산했다.

경기 운영을 위해 코트 매니저, 장비 매니저, 전광판 운영원, 안전 요원, 기록원 등은 정상적으로 출근해 V리그 남자부 한국전력-삼성화재전을 준비했다.

경기 진행을 위한 장내 아나운서도 출근했다.

프로배구 사상 첫 '무관중 경기'에 조용한 수원체육관

하지만 배구장은 여전히 썰렁하다.

평소 배구장에서 가장 넓은 면적은 차지하는 이들은 '관중'이다.

관중이 경기장을 찾지 못하면서 응원단, 매점 관계자도 이날 수원 체육관에 오지 않았다.

텅 빈 관중석에서는 '선수 응원가'만 공허하게 울렸다.

응원가는 울리지만, 당분간 응원가에 맞춰 함성을 지르고 손을 흔드는 '프로배구의 중요한 축' 관중들을 볼 수 없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