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정호, 미계약자 베스트 라인업 7번 타자 3루수"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복귀를 노리며 개인 훈련 중인 강정호(33)가 아직 자유계약선수(FA) 시장에 있는 경쟁력 있는 선수로 평가받았다.

메이저리그(MLB) 이적 소식을 다루는 MLB 트레이드 루머스(MLBTR)는 25일(한국시간) "FA 시장에는 여전히 유명한 선수들이 있다"며 훌륭한 경력을 갖춘 선수들이 미계약자 상태로 남아 있다고 보도했다.

이어 FA 미계약 선수 중에서 통산 경력과 스타성을 고려해 '26인 로스터'를 구성할 수 있다면서 강정호를 그중 하나로 꼽았다.

강정호는 선발 타자 라인업에 이름을 올렸다.

포지션은 3루수, 타순은 7번이다.

강정호에 대해 MLBTR은 "아주 좋은 가능성을 가졌지만 유지하지 못한 또 한 명의 선수"라며 "아직 강정호의 미래 계획은 정해진 게 없다"고 설명했다.

강정호는 2015년 피츠버그 파이리츠와 계약해 메이저리그에 진출했지만, 2016년 12월 서울에서 음주운전 사고를 일으킨 뒤 제대로 경기에 나오지 못하다가 지난해 8월 방출당했다.

이후 밀워키 브루어스와 계약을 타진했으나 비자 문제로 무산됐다.

지금은 미국 애리조나에 차려진 KBO리그 kt wiz의 스프링캠프에서 개인 훈련을 하고 있다.

MLBTR이 꾸린 미계약자 라인업은 저코비 엘즈버리(중견수)-멜키 카브레라(좌익수)-헨리 라미레스(지명타자)-마크 레이널스(1루수)-야시엘 푸이그(우익수)-스쿠터 지넷(2루수)-강정호(3루수)-러셀 마틴(포수)-팀 베컴(유격수) 순이다.

선발투수진은 맷 하비, 클레이 벅홀츠, 앤드루 캐시너, 마르코 에스트라다, 제이슨 바르가스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