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위협' 대한역도연맹, 3월 국내대회 2개 잠정 연기

대한역도연맹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우려해 3월 개최 예정이던 국내대회 2개를 모두 연기했다.

연맹은 25일 "지자체의 요청과 선수, 팬들의 건강을 위해 대회를 연기했다"고 밝혔다.

대한역도연맹은 3월 10∼13일 강원도 양구군 용하체육관에서 2020 전국실업역도선수권대회, 3월 24∼4월 1일 충청남도 서천 군민회관에서 전국춘계역도대회를 열 예정이었다.

실업역도선수권대회는 이미 참가 신청서도 받았다.

그러나 코로나19 확진자가 늘어나면서 지자체와 연맹 사이에 "3월에는 대회를 열기가 어렵다"는 공감대가 형성됐다.

연맹은 상황을 지켜본 뒤 국내대회 일정을 다시 짤 계획이다.

2월 28일부터 서울 올림픽경기장에서 열릴 예정이던 제1회 동아시아역도선수권대회도 잠정 연기됐다.

대한역도연맹은 25일 "제1회 동아시아역도선수권대회를 코로나19로 인해 잠정 연기했다.

대회 출전을 희망했던 국외 선수들이 입국하기 전에 결정했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