긴급 이사회에서 결정…D-리그 준결승·결승전은 연기

코로나19 확산으로 프로농구 잔여 일정 '무관중 경기'(종합)

2019-2020 프로농구 잔여 일정이 '무관중 경기'로 진행된다.

프로농구를 주관하는 KBL은 25일 오전 서울 시내 호텔에서 긴급 이사회를 열고 신종 코로나아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과 국가 위기 '심각' 단계 격상에 따라 현 상황이 개선될 때까지 잔여 일정을 당분간 무관중 경기로 치르기로 결정했다.

프로농구는 농구대표팀 경기 일정에 따라 휴식기를 가진 뒤 26일 정상적으로 재개할 계획이었다.

하지만 코로나19 감염이 확산함에 따라 26일 고양 오리온-울산 현대모비스, 인천 전자랜드-안양 KGC 경기부터 프로농구관계자 이외의 일반 관중의 입장은 통제된다.

작년 10월 5일 정규리그를 시작한 프로농구는 오는 3월 31일까지 6라운드(팀당 54경기)를 치를 예정인데 25일 현재 팀당 40∼42경기를 소화했다.

이와 함께 현재 연세대학교 체육관(신촌 캠퍼스)에서 진행되고 있는 KBL D-리그 일정 중 3월 2일 준결승 및 9일 결승전도 현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잠정 연기하기로 했다.

KBL은 "관중 입장 재개 시기는 국가 위기 단계가 '심각'에서 하향 조정된 뒤 다른 스포츠 단체 상황과 정부 방침에 따라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관중 입장이 재개되더라도 다음에 관중이 코로나19에 감염되는 사례가 나올 경우 해당 경기장을 3∼7일간 폐쇄 후 방역을 한 뒤 상황에 따라 무관중 경기 여부를 결정하기로 했다.

프로농구 관계자(선수단·구단 프런트·KBL 직원·취재 기자 등) 중에 확진자가 나올 경우에는 14일간 리그를 중단하고 일정 축소나 중단을 검토할 예정이다.

앞서 프로축구는 오는 29일 예정된 1부 리그 개막전 무기한 연기를, 현재 정규리그가 진행 중인 프로배구는 무관중 경기를 결정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