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강인 소속팀 발렌시아, 1일 경기서 '레전드' 비야 은퇴식

이강인(20)이 뛰는 스페인 프로축구 발렌시아가 팀에서 전성기를 누렸던 스페인 축구의 '레전드' 다비드 비야(39)의 은퇴식을 연다.

발렌시아는 다음 달 1일 오전 0시(한국시간) 메스타야에서 열리는 레알 베티스와의 2019-2020 프리메라리가 26라운드 홈 경기를 비야에 대한 헌정 경기로 마련한다고 25일 밝혔다.

지난해 선수 생활을 마친 비야는 이날 경기장을 찾아 팬들에게 인사하고 행사에 참석한다.

비야는 2004∼2017년까지 스페인 국가대표로 98경기에 출전해 59골을 넣어 스페인 역대 A매치 통산 최다 골 기록을 보유한 공격수였다.

2001년 스포르팅 히혼에서 프로에 데뷔, 사라고사를 거쳐 2005년 발렌시아로 이적한 그는 5시즌을 뛰며 225골 129골을 남겼다.

이후 그는 2010년부터 바르셀로나, 아틀레티코 마드리드, 멜버른 시티(호주·임대), 뉴욕 시티(미국), 빗셀 고베(일본)에서 뛰다 올해 1월 1일 열린 일왕배 결승에서 고베의 우승 순간을 함께한 뒤 현역 은퇴했다.

여러 유니폼을 입은 가운데 가장 오래 몸담았던 팀이 발렌시아다.

2008-2009시즌 라리가에서만 28골을 터뜨리는 등 맹활약했다.

발렌시아에서 뛰는 5시즌 내내 팀 내 최다 득점자로 이름을 올렸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