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여자프로골프 준우승 조아연, 세계 랭킹 33위로 상승

유럽여자프로골프 투어(LET) 대회에서 준우승한 조아연(20)이 세계 랭킹 33위에 올랐다.

조아연은 24일 발표된 여자 골프 세계 랭킹에서 지난주 35위보다 2계단이 오른 33위가 됐다.

23일 호주 본빌 골프리조트에서 끝난 LET 제프 킹 모터스 호주 레이디스 클래식에서 조아연은 최종합계 14언더파 274타로 단독 2위를 차지했다.

22언더파 266타로 우승한 스테파니 키리아쿠(호주)가 아마추어 선수여서 조아연은 우승 상금 3만6천유로(약 4천700만원)를 받았다.

예정됐던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태국 대회가 취소돼 상위권 변화는 크지 않았다.

고진영(25), 넬리 코르다(미국), 박성현(27)이 1위부터 3위까지 유지했고 교포 선수 대니엘 강(미국)이 하타오카 나사(일본)를 5위로 밀어내고 4위로 한 계단 올라섰다.

6월 말 세계 랭킹 기준으로 도쿄올림픽에 나갈 수 있는 15위 이내 한국 선수 상위 4명은 고진영과 박성현에 이어 6위 김세영(27), 10위 이정은(24) 순이다.

박인비(32) 12위, 김효주(25)는 13위로 한국 선수 중 상위 4명 안에 들기 위해 추격 중이다.

유소연(30)은 18위, 허미정(31) 20위, 양희영(31) 22위 등을 기록 중이며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선수 중에서는 임희정(20)이 24위로 가장 높은 순위에 올라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