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한국에 응원 메시지
류현진 "코로나19 걱정스러워…국민 여러분 힘내세요"

미국프로야구 토론토 블루제이스의 에이스 류현진(33)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에 시름 하는 국민들에게 응원의 메시지를 보냈다.

류현진은 25일 미국 플로리다주 더니든 TD 볼파크에서 열린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와 홈 시범경기를 앞두고 "뉴스를 통해 국내 상황을 접하고 있다"며 "걱정스럽다"고 말했다.

이어 "힘든 상황이지만, 모든 분이 힘을 내셨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류현진은 '국제통화기금(IMF) 외환위기 때 박찬호(은퇴)가 국민들께 많은 용기를 줬다'는 취재진의 말에 "나도 열심히 하겠다"고 다짐했다.

류현진은 미국 메이저리그에 진출한 뒤 다양한 기부 행사와 선행을 펼쳤다.

로스앤젤레스 다저스 소속 시절이던 2014년 4월엔 세월호 침몰 사고 희생자를 위해 1억원을 기부하고 자신의 로커에 'SEWOL4.16.14'라는 문구를 적기도 했다.

한편 류현진은 28일 미네소타 트윈스와 시범경기에 선발 등판해 1~2이닝을 책임질 예정이다.

류현진이 실전 경기에 나서는 건 이적 후 처음이다.

류현진은 시범 경기 등판에 맞춰 몸 상태를 끌어올리고 있다.

이날도 다른 선수들보다 일찍 경기장에 도착해 오전 7시 30분부터 9시까지 오전 개인 훈련을 소화하기도 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