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강인, 훈련 중 근육통으로 챔스 16강 불참
이강인 없는 발렌시아, 무기력한 경기력 보여
이강인 / 사진=연합뉴스 (Penta Press)

이강인 / 사진=연합뉴스 (Penta Press)

이강인이 빠진 발렌시아가 아탈란타 원정에서 무기력한 전반 45분을 보내며 0-2로 뒤지고 있다.

발렌시아CF는 20일 오전 5시(한국시간) 이탈리아 밀라노의 산 시로에서 열린 아탈란타BC 와의 2019-20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16강 1차전 원정경기에서 0-2로 뒤지고 있다.

이강인은 전날 진행된 훈련에서 미세한 근육통을 느껴 원정 명단에 포함되지 못했다. 이강인이 빠진 발렌시아의 공격은 고메즈와 게데스, 중원에는 솔레르, 콘도그비아, 파레호, 페란이 자리했고 4백은 가야, 디아카비, 망갈라, 바스가 지키게됐다. 수문장은 도메네크다.

이날 전반전에서 16분 아탈란타 고메즈의 패스를 받은 하테보어가 선제골을 기록했다. 전반 42분 아탈란타 일리치치의 오른발 슈팅으로 추가골이 터지며 점수 차는 2점으로 벌어졌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