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리가 공식사과, 쿠보 타케후사 인종차별 관련
양손으로 두 눈 찢는 행동으로 입방아
쿠보 타케후사(마요르카) / 사진 = 연합뉴스 제공

쿠보 타케후사(마요르카) / 사진 = 연합뉴스 제공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사무국이 쿠보 타케후사(마요르카)를 향한 인종차별 논란에 대해 사과했다.

쿠보는 지난 9일 스페인 바르셀로나의 RCDE 스타디움에서 에스파뇰과 2019-2020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23라운드 원정경기에서 후반 20분 살라 세비야를 대신해 그라운드를 밟았다.

하지만 다니 파스트로 코치는 쿠보를 부르는 과정에서 손으로 눈을 찢는 제스처를 취해 논란을 일으켰다. 양 손으로 두 눈을 찢는 듯한 행동은 동양인을 비하하는 대표적인 행위이기 때문. 특히, 파스트로 코치의 행동이 TV 중계 화면에 잡혀 전 세계 축구팬들의 눈살을 찌뿌리게 했다.

이에 라리가 측은 지난 13일 "인종차별 행위가 아니다. 단지 워밍업하던 선수를 부르는 행동이었다. 인종차별은 없었다"고 감쌌다.

하지만 이와 관련된 논란이 그칠 줄 모르자 라리가 사무국은 18일 "누구도 상처 입힐 의도가 없었다. 재발 방지에 노력하겠다"면서 "불쾌했다면 사과하겠다. 라리가는 어떤 인종의 인종차별, 폭력, 외국인 혐오 등과 싸울 것이다"라고 공식 사과를 건넸다.

그러나 정작 인종차별적 행위로 문제를 일으킨 당사자인 파스트로 코치는 어떠한 말도 전하지 않고 있다. 미국 매체 CNN이 파스트로 코치에게 인터뷰를 요청했지만 거절한 것으로 알려졌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