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마 마장마술 간판 황영식, 도쿄올림픽 출전권 획득

한국 승마가 2회 연속 올림픽 본선 진출에 성공했다.

마장마술의 간판 황영식(30)이 생애 처음으로 올림픽 무대에 도전장을 내민다.

19일 대한승마협회에 따르면 황영식은 2020 도쿄올림픽 마장마술 개인전 출전을 확정했다.

올림픽 마장마술 출전권은 선수들의 대회 성적을 토대로 국제승마협회(FEI)가 집계한 '올림픽 랭킹' 등을 기준으로 배분됐다.

황영식은 지난해 12월 31일 자 올림픽 랭킹에서 전체 135위, 남동아시아 및 오세아니아를 아우르는 G그룹 내에서 웬디 윌리엄슨(뉴질랜드·109위)에 이어 2위에 올라 출전권 획득 가능성을 밝혔고, 마침내 60명에게 주어지는 도쿄행 티켓을 거머쥐었다.

이로써 한국 승마는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대회 마장마술의 김동선(31)에 이어 2회 연속 올림픽 본선에 출전하게 됐다.

승마는 유럽 등의 강세가 지배적이라 올림픽은 출전권 획득조차 쉽지 않은 종목이다.

한국 승마는 앞서 1964년 도쿄, 1988년 서울, 2004년 아테네, 2008년 베이징,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대회에 나선 바 있다.

개인으로는 서울 올림픽 마장마술의 서정균이 10위, 단체전에선 같은 대회 종합마술팀이 7위에 오른 게 최고 성적이다.

리우 대회 때 김동선은 마장마술 개인전 1차 예선까지 치른 뒤 조모상으로 중도 귀국했다.

도쿄 올림픽에서 황영식이 출전할 마장마술은 기수와 말이 경기장을 정해진 경로에 따라가면서 얼마나 조화를 이뤄내는지를 겨루는 경기로, 심판이 기수와 말의 연기를 평가하는 종목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