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50억 들여 씨름 전용 경기장, 역사박물관 건립 등 청사진 발표
'씨름 본고장' 명성 되살린다…허성무 창원시장 부흥 약속

1970년대 '모래판의 전설'로 불린 김성률 장사를 시작으로 1980년대 민속씨름 전성기를 이끌었던 이승삼, 이만기, 강호동 장사의 공통점은 뭘까.

이들은 모두 어릴 적 마산(현 경남 창원시)에서 씨름을 배워 모래판을 호령했다.

허성무 창원시장이 18일 '씨름의 고장' 회복을 위한 청사진을 발표했다.

허 시장은 "2022년까지 국비와 지방비 450억원을 들여 국가무형문화재이자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이면서 창원시 대표적 문화자산인 씨름을 관광 자원화하겠다"고 밝혔다.

허 시장은 먼저 올해 씨름 진흥 기본계획 등을 담은 '씨름 진흥 조례'를 제정하겠다고 약속했다.

이어 전국 최초로 씨름 역사박물관을 포함한 씨름 전용 경기장을 2022년 말까지 290억원을 들여 짓기로 했다.

현재 친수공간 조성공사가 진행 중인 마산합포구 마산항 서항지구 등이 씨름 전용 경기장·역사박물관 부지로 거론된다.

1990년에 지어진 마산합포구 교방동 서원곡 씨름장은 150억원을 들여 시설을 보강해 씨름 전지훈련지로 탈바꿈시킨다.

이만기, 강호동 등 천하장사가 훈련한 서원곡∼무학산 등산로는 씨름 전지훈련팀 체력단련 코스로 개발한다.

창원시는 또 2021년부터 음력 5월 5일 '씨름의 날'에 씨름 대축전을 개최하고 스포츠 클럽 지원을 통한 유소년 씨름 활성화, 씨름 동호회 지원, 씨름 특화 거리 조성, 씨름 체험 관광 상품 등을 개발하기로 했다.

허 시장은 "마산은 확실한 '씨름' 스토리가 있는 곳이다"며 "씨름 본고장 명성을 반드시 회복하겠다"고 말했다.

마산 출신 김성률(1948∼2004) 장사는 1970년 '제7회 대통령기 전국장사씨름대회'를 시작으로 이 대회를 8연패 하는 등 1970년대 전국 모래판을 평정했다.

지금도 창원시에서는 학산 김성률 배 전국장사씨름대회가 매년 열린다.

뒤이어 이승삼, 이만기, 강호동 등 마산 출신 장사 3인은 1980년대 민속씨름 최전성기를 이끌었다.

이승삼은 턱수염과 화려한 뒤집기 기술로 씨름판을 풍미했다.

이만기는 천하장사 10회, 강호동은 5번 천하장사 꽃가마를 타 마산의 씨름 명성을 높였다.

'씨름 본고장' 명성 되살린다…허성무 창원시장 부흥 약속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