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대학농구 이현중, 콘퍼런스 주간 신인 MVP…현지 매체서 조명

미국대학스포츠협회(NCAA) 남자농구 디비전 1에서 활약하는 이현중(20)이 최근 콘퍼런스 주간 최우수 신인에 선정되고 지역 언론의 조명을 받았다.

미국 노스캐롤라이나주 데이비드슨에 있는 데이비드슨대 1학년인 이현중은 이달 초 데이비드슨대가 속한 애틀랜틱 10 콘퍼런스의 주간 최우수 신인에 선정됐다.

키 201㎝인 이현중은 이번 시즌 미국 대학 농구 디비전 1에서 8.5점에 3.5리바운드를 기록 중이다.

1984년 로스앤젤레스 올림픽 여자농구 은메달리스트 성정아 씨와 고려대와 실업 명문 삼성전자에서 선수로 활약한 이윤환 삼일상고 농구부장의 아들인 이현중은 지난해 데이비드슨대에 입학했다.

데이비드슨대는 미국프로농구(NBA) 최고의 스타 플레이어인 스테픈 커리(골든스테이트)가 나온 학교다.

현재 이 학교 사령탑인 밥 맥킬롭(69) 감독은 1989년부터 데이비드슨대 지휘봉을 잡아 커리를 직접 가르친 지도자다.

이현중은 이달 초 버지니아코먼웰스대와 경기에서 미국 진출 후 최다인 20점을 넣었다.

美대학농구 이현중, 콘퍼런스 주간 신인 MVP…현지 매체서 조명

현지 매체인 샬럿 옵서버라는 신문도 최근 이현중의 활약에 주목했다.

이 신문은 이현중에 대해 "데이비드슨대 사상 최초로 아시아에서 온 장학생 선수"라고 소개하며 "2년 전부터 영어를 배웠다는데 영어에도 능통하다"고 전했다.

맷 맥킬롭 수석코치는 "개인 기량이 좋고 슛 정확도도 높다"며 "패스나 컷인 능력이 뛰어나고 리바운드 가담도 훌륭하다"고 칭찬했다.

이현중은 이 신문과 인터뷰에서 최근 아카데미 시상식 4관왕에 오른 영화 '기생충'을 언급하며 "학교에서 다들 '기생충' 이야기만 한다"고 말하기도 했다.

밥 맥킬롭 감독은 이현중을 일본인 NBA 선수인 와타나베 유타와 비교했다.

그는 "와타나베는 미국이나 유럽 선수들을 상대하면서 적응력을 키웠고 결국 훌륭한 선수가 됐다"며 "이현중에 대해 지금 바로 NBA 선수가 될 것이라고 얘기하기는 어렵지만 아시아 출신이라는 점 이외에 와타나베와 비슷한 점이 많다"는 의견을 내놨다.

역시 애틀랜틱 10 콘퍼런스 소속인 조지워싱턴대를 나온 와타나베는 2018-2019시즌부터 NBA 멤피스 그리즐리스에서 뛰고 있는 키 203㎝ 포워드다.

매산초등학교 4학년 때부터 농구를 시작한 이현중은 삼일중을 거쳐 삼일상고 2학년까지 국내에서 선수로 활약했고 이후 호주의 NBA 아카데미로 진출했다.

2018년 8월 태국에서 열린 국제농구연맹(FIBA) 18세 이하 아시아선수권에서 평균 26점을 넣고 득점 1위에 올랐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