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츠-강소휘-이소영 삼각편대 위력…선두 현대건설 바짝 추격
GS칼텍스, '차·포·마' 빠진 흥국생명 7연패 몰아넣어

여자 프로배구 GS칼텍스가 '삼각편대'의 화력을 앞세워 흥국생명을 7연패 수렁에 몰아넣었다.

GS칼텍스는 13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19-2020시즌 V리그 여자부 5라운드 홈경기에서 흥국생명을 세트 스코어 3-1(25-14 22-25 25-22 25-13)로 제압했다.

2위 GS칼텍스는 15승 8패, 승점 46을 기록하며 한 경기를 덜 치른 1위 현대건설(승점 48)을 턱밑까지 추격했다.

GS칼텍스는 메레타 러츠(29점), 이소영(17점), 강소휘(16점)로 이뤄진 '삼각편대'의 고른 활약이 빛났다.

특히 블로킹과 서브 싸움에서 각각 10-3, 8-3으로 흥국생명을 압도했다.

'에이스' 이재영에 이어 외국인 선수인 루시아 프레스코마저 부상으로 빠진 흥국생명은 신예 김다은(11점)과 박현주(10점)가 분전했지만 역부족이었다.

국가대표 리베로 김해란까지 누적된 피로 탓에 결장하면서 공수에서 모두 열세를 보이고 7연패에 빠졌다.

GS칼텍스, '차·포·마' 빠진 흥국생명 7연패 몰아넣어

연패 탈출이 절실한 흥국생명은 1세트에서 신인 박현주와 김다은의 패기를 앞세워 8-8까지 접전을 이어갔다.

하지만 GS칼텍스 이소영의 예리한 서브에 리시브가 흔들리면서 스코어는 8-14, 6점 차로 금세 벌어졌다.

GS칼텍스는 이소영의 블로킹과 러츠의 2연속 서브 에이스로 23-13을 만들고 가볍게 첫 세트를 따냈다.

GS칼텍스는 2세트에서 무더기 자체 범실이 나오며 세트를 내줬지만 3세트에서 다시 일어섰다.

러츠의 고공 강타, 이소영의 서브 에이스로 15-11을 만든 GS칼텍스는 러츠의 중앙 후위 공격에 힘입어 20-16, 4점 차 리드를 이어갔다.

흥국생명은 박현주, 김다은을 앞세워 맹추격에 나섰으나 키 206㎝의 장신 공격수 러츠가 버틴 GS칼텍스는 역전을 허락하지 않았다.

GS칼텍스는 러츠의 공격 득점으로 24-20 세트 포인트를 만든 뒤 강소휘의 쳐내기 득점으로 3세트를 25-22로 잡아냈다.

GS칼텍스는 4세트에서 세터 안혜진의 날카로운 서브에 힘입어 3-0으로 앞서갔다.

이어 러츠와 강소휘의 측면 공격이 불을 뿜으면서 19-10으로 성큼 달아났다.

분위기를 완전히 장악한 GS칼텍스는 센터 김유리의 속공·서브 득점까지 더해지며 흥국생명의 추격 의지를 꺾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