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쿼터 대폭발' DB, 삼성에 22점 차 대승…단독 선두 도약

프로농구 원주 DB가 서울 삼성을 대파하고 단독 선두에 오르며 기분 좋게 휴식기를 맞이했다.

DB는 13일 서울 잠실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9-2020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정규리그 원정 경기에서 삼성을 95-73으로 제압했다.

2연승을 거둔 DB는 27승 15패로, 서울 SK(26승 15패)를 2위로 밀어내고 단독 선두로 도약했다.

6강 진입을 위해선 갈 길이 바쁜 삼성은 2연패에 빠지며 8위(18승 24패)에 그쳤다.

6위 인천 전자랜드(20승 20패)와는 3경기 차로 멀어졌다.

'3쿼터 대폭발' DB, 삼성에 22점 차 대승…단독 선두 도약

2일 안양 KGC인삼공사전에서 발목을 다친 지 11일 만에 복귀전에 나선 DB 허웅의 몸놀림이 초반부터 가벼웠다.

허웅은 16-16이던 1쿼터 종료 3분 25초 전, 22-19이던 1분 49초 전 3점포를 꽂아 DB가 접전에서 우위를 점하는 데 앞장섰다.

압박 수비, 속공을 앞세워 대등한 승부를 이어가던 삼성은 2쿼터 4분여를 남기고 김동욱의 3점 슛과 김현수의 골밑슛에 힘입어 42-36으로 앞서 나갔다.

그러나 이후 김종규, 치나누 오누아쿠 '트윈 타워'의 위력이 발휘되며 DB가 47-44로 재역전한 뒤 전반을 마쳤다.

'3쿼터 대폭발' DB, 삼성에 22점 차 대승…단독 선두 도약

3쿼터 중반엔 DB의 대공세가 펼쳐졌다.

55-50으로 앞선 3쿼터 종료 6분 17초 전 두경민의 3점 슛을 시작으로 허웅의 골밑슛, 김민구의 자유투 1득점, 칼렙 그린의 덩크슛, 김태홍의 레이업으로 정신없이 몰아치며 순식간에 15점 차로 벌렸다.

2분 22초 전엔 윤호영의 3점 슛으로 DB가 72-52, 20점 차로 달아났다.

DB는 3쿼터 무려 9명의 선수가 28점을 합작하는 무서운 공격력을 뽐냈다.

4쿼터에도 격차가 크게 좁혀지지 않으며 DB는 낙승을 굳혔다.

오누아쿠가 18점 11리바운드 6어시스트로 맹활약했고, 그린(17점 6리바운드), 김종규(14점 5리바운드), 허웅(10점 6리바운드), 김현호(10점)도 두 자릿수 득점을 올렸다.

삼성의 닉 미네라스(22점 10리바운드)는 10경기 연속 20득점 이상을 올리는 기염을 토했으나 팀 패배로 웃지 못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