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빅, 배드민턴용품 시장 진출…"컬러 셔틀콕 출시"

골프 브랜드 볼빅이 배드민턴 시장에 뛰어들었다.

볼빅은 "창립 40주년을 맞아 토털 스포츠 브랜드로 도약하고자 사업 영역 다각화에 나선다"며 배드민턴 사업을 시작한다고 13일 밝혔다.

볼빅은 골프 시장에서 '컬러볼', '무광볼' 등 새로운 아이디어를 접목한 제품으로 주목을 받았다.

배드민턴에서도 볼빅은 '하얀 셔틀콕' 고정관념을 깨고 '컬러 셔틀콕'을 내놓을 계획이다.

볼빅은 "다양한 컬러의 깃털 셔틀콕을 출시한다는 1차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며 "9월에 세계 최초의 컬러 셔틀콕을 출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볼빅은 컬러 셔틀콕이 배드민턴 관람의 집중도를 높여줄 것으로 기대했다.

볼빅은 "용품 개발에서도 기존의 틀을 깬 새로운 시도를 하고 있다"며 "고급 소재를 사용해 가성비 좋은 제품을 시장에 내놓고, 5년 안에 국내에 생산라인을 갖추겠다"고 계획을 설명했다.

문경안 볼빅 회장은 "배드민턴도 국내 대표 브랜드가 있어야 한다는 생각이 들었다.

국내에 세계적인 선수들이 많은데, 우리 선수들이 국산 브랜드 용품을 갖고 세계 대회에서 좋은 성적을 거둔다면 더 좋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볼빅의 목표는 세계 배드민턴 시장의 '빅4' 브랜드 파워를 구축하는 것이다.

한대규 볼빅 배드민턴팀장은 "일본의 요넥스, 중국의 리닝, 대만의 빅터와 함께 볼빅이 4파전을 형성하는 것이 목표"라고 말했다.

볼빅은 배드민턴 저변을 확대하기 위해 유소년팀을 창단하고, 7월께에는 볼빅 배드민턴 대회를 개최할 계획이다.

나아가 국내 리그전을 창설할 방침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