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월 말까지 로스터 26명으로 증원…투수는 최대 13명으로 제한
MLB '투수의 최소 3타자 상대 규정' 시범경기서 즉각 시행

미국프로야구(MLB) 사무국이 경기 시간 촉진(스피드업)을 골자로 한 새 규정을 시범경기부터 즉각 시행한다.

MLB닷컴과 AP 통신 등 미국 언론은 MLB 사무국의 발표를 인용해 올해 달라진 메이저리그 규정을 13일(한국시간) 소개했다.

MLB 사무국과 메이저리그 선수노조의 합의에 따라 선발 투수든 구원 투수든 모든 투수는 마운드에 오르면 다치지 않은 이상 최소 3타자 이상을 상대하거나 이닝을 끝내야 한다.

투수의 부상 상태와 투구 지속 여부는 심판조의 조장이 결정한다.

투수의 최소 3타자 상대 규정은 3월 13일 시범경기부터 도입된다.

메이저리그 로스터도 25명에서 26명으로 1명 증원된다.

각 팀은 정규리그 개막 후 미국 현지시간 8월 31일(한국시간 9월 1일)까지 빅리그 로스터를 26명으로 운영한다.

단 투수는 로스터의 절반인 최대 13명만 포함할 수 있다.

미국 현지시간 9월 1일부터 정규리그 마지막 날까지 로스터는 28명(투수 최대 14명)으로 늘었다가 포스트시즌이 시작되면 다시 26명으로 준다.

투수 최대 엔트리도 다시 13명으로 감소한다.

이른바 '오타니 룰'로 불리는 '투타 겸업 선수' 지정 규정도 생긴다.

각 팀은 로스터에서 야수, 투수 말고도 투타를 겸업하는 선수를 투타 겸업 선수로 정해야 한다.

메이저리그에서 투수로 20이닝 이상 던지고 야수 또는 지명 타자로 20경기 이상 선발 출전해 매 경기 세 타석 이상 나선 선수가 투타 겸업 선수의 자격을 얻고 그렇게 출전할 수 있다.

야수의 마운드 등판도 제한된다.

그간 각 팀 사령탑은 투수를 아껴 다음 경기를 대비하고자 이른바 '버리는' 경기에서 야수를 투수로 기용해왔다.

야수는 올해부터 연장전에 들어갔을 때 또는 정규 이닝 동안 팀이 6점 차 이상 앞서거나 뒤졌을 때만 마운드에 오를 수 있다.

투수와 투타 겸업 선수의 부상자명단 최소 등재 기간은 10일에서 15일로 닷새 늘었다.

감독의 비디오 판독 요청 결정 시간은 30초에서 20초로 줄었다.

더블헤더를 고려해 기존에 있던 26번째 선수 규정은 로스터 증원에 따라 27번째 선수 규정으로 대체된다.

이 선수는 투수 보유 제한(최대 13명)에 포함되지 않기에 각 팀 감독은 여유 있게 마운드를 운용할 수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