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일 진천선수촌·13일 장애인동계체전 현장 방문
최윤희 문체부 2차관, 신종코로나 현장 대응 상황 점검

문화체육관광부 최윤희 제2차관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신종코로나) 확산 방지를 위해 충북 진천 국가대표 선수촌과 제17회 전국장애인동계체육대회 등 체육 현장의 대응 상황을 점검한다.

문체부는 12일 "최윤희 차관이 진전 선수촌을 방문해 식당 등 다중 이용 장소의 소독, 방역 상황 등 체육 현장의 전반적인 대응 상황을 살폈다"고 밝혔다.

최 차관은 이 자리에서 "도쿄올림픽을 준비하는 선수와 지도자들이 훈련에 집중할 수 있도록 진천 선수촌을 철저하고 빈틈없게 방역하는 데 예산을 우선 집행해달라"고 강조했다.

또한 국가대표의 해외 전지훈련이나 국제대회 참가와 관련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의 해외 확산 현황을 지속해서 확인해 종목단체 등에 신속히 전달하고, 해외 전지훈련 장소 변경 등에 따른 행정, 재정적 지원도 적극적으로 취해 줄 것"을 당부했다.

아울러 "정부도 선수촌에서 추가로 요청한 예산을 신속하게 확보하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현재 진천 선수촌에는 19개 종목 선수와 지도자 등 총 618명이 도쿄 올림픽 출전 등을 대비해 합숙 훈련중이다.

최 차관은 13일에는 제17회 전국장애인동계체육대회 현장도 찾을 예정이다.

대한장애인체육회와 종목별 경기단체는 문체부, 지자체와 협력해 숙소와 경기장 방역을 하고 마스크 배포, 발열 확인, 의심 환자 격리 공간 운영 등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의 확산방지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