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론토 투수코치 "류현진의 투구를 가까이서 보다니…기대된다"

류현진(33) 영입은 미국프로야구 토론토 블루제이스 스토브리그 최고의 뉴스였다.

토론토 코칭스태프도 류현진의 합류가 반갑다.

토론토선은 12일(한국시간) "류현진은 이번 토론토 스프링캠프에서 가장 큰 화제를 모을 것이다.

토론토 투·포수가 공식 소집하는 13일에도 최고 스타는 류현진"이라고 전하며 류현진과 만남을 기대하는 피트 워커 토론토 투수코치와의 인터뷰를 게재했다.

워커 코치는 "류현진의 투구를 가까이서 볼 수 있다.

정말 기쁘다"라고 운을 뗐다.

류현진은 스프링캠프가 시작하기 전인 미국 플로리다주 더니든 TD 볼파크 불펜에서 공을 던졌다.

공식 훈련을 시작하기 전이어서 워커 코치는 당시 류현진의 투구를 직접 보지 못했다.

토론토선은 "아직 워커 코치는 영상으로만 류현진의 투구를 봤다"고 전했다.

물론 영상과 기록만으로도 류현진의 가치는 확인할 수 있다.

토론토 투수코치 "류현진의 투구를 가까이서 보다니…기대된다"

워커 코치는 "류현진은 모든 카운트에서 매우 훌륭하게 대처한다.

매우 빠르게 배우고, 공을 어떻게 던져야 하는지 아는 투수"라며 "그와 함께 뛰는 게 기대된다"고 말했다.

류현진은 2013년부터 메이저리그에서 뛴 베테랑이다.

지난해에는 개인 최고 성적(14승 5패 평균자책점 2.32)을 올렸다.

워커 코치는 "류현진이 자신의 계획대로 훈련할 수 있게 둘 것이다.

만약 우리가 도울 일이 있다면 기꺼이 돕겠다"며 "스프링캠프 초기에는 토론토 포수들과의 호흡에 신경 쓰겠다"고 했다.

베테랑 1선발 류현진을 예우하면서, 팀 적응을 돕겠다는 의미다.

토론토 포수 대니 얀선은 11일 류현진의 공을 직접 받았다.

그리고 류현진과 가벼운 대화도 했다.

얀선은 "류현진에게 '가장 좋아하는 게 무엇인가'라고 물으니 '안락한 소파에 앉아 있는 걸 좋아한다'라고 답하더라. 정말 재밌었다"며 "일단 류현진이 어떤 걸 좋아하는지 파악하면서 (로스앤젤레스 다저스에서 류현진과 함께 뛴 포수) 러셀 마틴에게 연락해 더 묻겠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