곳곳에 남은 SK 향기…힐만 전 감독과 SK 스프링캠프 방문
김광현, 윤희상 글러브·최정 배트로 중무장

미국 메이저리그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의 김광현(32)이 친정팀 동료들의 용품으로 빅리그 선발 경쟁을 펼친다.

김광현은 KBO리그 SK 와이번스 투수 윤희상의 글러브와 중심타자 최정의 배트로 스프링캠프 훈련을 소화하고 있다.

김광현은 12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주피터 로저 딘 스타디움 훈련장에서 불펜피칭을 마친 뒤 "윤희상, 최정 형에게 글러브와 배트를 받아 스프링캠프에 합류했다"며 "이 용품으로 훈련에 임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광현은 메이저리그 입성을 앞두고 기존 글러브 제공 업체와 계약을 만료했다.

그는 새 스폰서와 계약해 용품을 지원받을 예정인데, 그전까지 절친한 사이인 윤희상이 제공한 글러브를 끼고 스프링캠프에 임하기로 했다.

배트는 SK 간판타자 최정에게 지원받았다.

김광현은 세인트루이스 스프링캠프 합류를 앞두고 SK 스프링캠프에서 약 일주일가량 훈련했는데, 이때 최정에게 부탁해 배트 한 자루를 받았다.

내셔널리그에서 뛰는 김광현은 선발 등판 시 타석에 들어서야 해 타격 훈련이 필수다.

김광현은 "나중에 메이저리그 배트 10자루를 최정 형에게 갚을 것"이라며 "배트가 약간 무겁지만, 열심히 타격 훈련을 하겠다"며 웃었다.

'타격에 자신 있나'라는 질문엔 "메이저리그 투수들의 공을 칠 수 있을지 잘 모르겠다"며 "일단 타구를 만들면 열심히 전력 질주하겠다"고 다짐했다.

김광현, 윤희상 글러브·최정 배트로 중무장

한편 김광현은 스프링캠프 기간 SK 훈련지를 방문해 고마움을 표현할 예정이다.

방문길엔 SK 감독을 지낸 메이저리그 마이애미 말린스 트레이 힐만 주루 코치도 동행하기로 했다.

마이애미는 세인트루이스와 함께 주피터에 스프링캠프를 차렸다.

SK는 주피터에서 약 100㎞ 떨어진 비로비치에서 훈련 중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