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진서, 첫 메이저대회 제패…20연승과 함께 LG배 우승

한국 바둑 랭킹 1위 신진서(20) 9단이 생애 첫 메이저 세계대회 우승컵을 품에 안았다.

신진서는 12일 경기도 광명시 라까사호텔 특별대국실에서 열린 제24회 LG배 조선일보 기왕전 결승 3번기 제2국에서 랭킹 2위 박정환(27) 9단에게 161수 만에 흑 불계승을 거뒀다.

이 승리로 신진서는 종합전적 2-0으로 박정환을 제치고 LG배 우승을 차지했다.

신진서는 지난 10일 제1국에서는 236수 만에 백 불계로 박정환을 꺾었다.

신진서의 개인 통산 12번째 우승이다.

신진서는 맥심배, KBS바둑왕전 등 국내 기전 우승과 글로비스배(2017년), TV바둑아시아선수권(2018년) 등 소규모 세계대회 우승 경험을 발판으로 이번에 생애 첫 메이저 세계대회 타이틀을 획득했다.

신진서는 지난해 12월부터 개인 20연승에도 성공했다.

신진서의 우승으로 한국은 지난 3년간 중국에 내줬던 LG배 우승컵을 제20회 대회 강동윤 9단의 우승 이후 4년 만에 되찾았다.

LG배 총 상금 규모는 13억원이고, 우승 상금은 3억원, 준우승 상금은 1억원이다.

제한 시간은 각자 3시간에 초읽기 40초 5회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