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홍콩, 아시아단체배드민턴선수권 참가 위한 비자 못 받아
중국 배드민턴, 신종코로나 입국 제한에 필리핀대회 '강제 기권'

배드민턴 최강국 중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신종코로나)에 발이 묶여 대회에 강제로 기권했다.

중국은 11일 필리핀 마닐라에서 개막한 아시아 남·여 단체 배드민턴 선수권대회에 대표팀을 파견하지 못했다.

필리핀 정부가 신종코로나 확산을 막기 위해 중국, 홍콩, 마카오 출신 여행자의 입국을 일시적으로 제한했기 때문이다.

중국, 홍콩, 마카오에서 필리핀으로 오는 모든 여행객은 14일 동안 격리 기간을 거쳐야 한다.

홍콩도 이 대회에 출전할 예정이었지만, 같은 이유로 불참했다.

아시아배드민턴연맹은 "대회에 참가하려는 선수와 관계자들을 위해 비자를 발급해주려고 노력했지만, 국민의 보건 안전을 지키려는 필리핀 정부의 결정을 존중해야 한다"며 중국과 홍콩이 기권할 수밖에 없었던 이유를 설명했다.

인도는 신종코로나 감염을 우려해 자발적으로 이 대회에 여자 선수들을 내보내지 않았다.

아시아배드민턴연맹은 "인도 여자 배드민턴팀은 선수와 부모들의 우려로 기권했다"고 밝혔다.

인도 남자 선수들은 출전에 동의했기 때문에 대회에 출전했다.

배드민턴 강국인 중국의 기권은 한국, 일본, 인도네시아 등 출전국에 기회가 될 수 있다.

이번 아시아단체배드민턴선수권대회 4강에 오르면, 오는 5월 덴마크에서 열리는 세계남자단체선수권대회(토머스컵)와 세계여자단체선수권대회(우버컵) 출전 자격을 얻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