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년까지 5부 통합 디비전 도입 목표
당구, 축구 이어 국내 2번째로 '승강제' 클럽 리그 도입

당구가 축구에 이어 국내 스포츠로는 2번째로 디비전 시스템(승강제)이 도입된다.

대한당구연맹(KBF)은 문화체육관광부와 대한체육회의 '스포츠 클럽 디비전' 2020년 공모에서 당구 종목이 최종적으로 선정됐다고 11일 밝혔다.

'클럽 디비전'은 상위 팀은 상부 리그로 승격하고, 하위 팀은 하부 리그로 강등되는 승강제 리그 운영 방식이다.

2017년 생활 축구와 엘리트 축구의 연계발전을 위해 축구 종목이 처음으로 선정돼 도입했다.

당구연맹은 이번 공모에서 2023년까지 5부 통합 디비전 도입을 목표로 4단계 추진 계획인 'KBF 디비전 로드맵'을 제시했다.

당구연맹 측은 "스포츠 클럽 디비전에 당구 종목이 선정된 것은 당구가 디비전 리그 구성에 적합한 뛰어난 인프라를 갖추고 있으며, 이를 바탕으로 국내 메이저 종목으로 발돋움 할 수 있는 가능성을 보여줬다고 할 수 있다"고 자평했다.

이어 "당구 종목은 산재해 있던 전문 및 생활체육 대회를 통합하고, 당구클럽 및 용품 인증제를 통해 당구 산업을 확장해 산업의 유기성 및 선순환 구조를 구축 할 수 있게 됐다"고 덧붙였다.

당구연맹은 "이밖에 전문체육과 생활체육을 통합하는 리그가 출범됨으로써 지역 기반 당구 문화를 만들고, 전국의 모든 당구 동호인들의 능동적인 참여를 유도해 다양한 참여자 양산 및 스포츠 리그 소속감을 고취할 수 있는 기대효과를 가져올 수 있게 됐다"고 강조했다.

당구연맹은 올해 D5 리그인 시군구 단위의 리그가 먼저 구성돼 4∼11월 총 8개월 동안 진행될 예정이라고 전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