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비에라 8번홀 / 제네시스인비테이셔널 트위터

리비에라 8번홀 / 제네시스인비테이셔널 트위터

미국프로골프(PGA)투어 제네시스인비테이셔널이 헬리콥터 사고로 숨진 미국프로농구(NBA) '슈퍼 스타' 코비 브라이언트 추모를 이어간다.

제네시스인비테이셔널 대회 조직위원회는 11일 이번 대회가 열리는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리비에라CC 8번홀에 노랑과 보라색을 넣은 표지판과 깃발을 설치했다고 밝혔다. 8번은 브라이언트가 LA 레이커스에서 뛰며 달았던 등번호 중 하나다. 노랑과 보라색은 레이커스의 유니폼 색이다.

제네시스인비테이셔널은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미국)가 호스트로 참여하는 대회다. 우즈와 브라이언트는 비슷한 시기에 각자의 분야에서 전성기를 누린 공통점을 갖고 친분을 이어왔다. 우즈는 브라이언트 사망 소식을 접한 후 “(브라이언트는) 부상을 당해도 슛을 던지고 이기고자 하는 열정이 대단했던 뜨거운 사람”이라며 안타까움을 감추지 못했다.

이 대회는 현지시간 13일(현지시간) 개막해 나흘 동안 열린다.

조희찬 기자 etwood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