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워키, 새크라멘토 꺾고 5연승…아데토쿤보, 첫 아들 얻고 휴가
NBA 토론토, 팀 최다 연승 경신…미네소타 꺾고 15연승

미국프로농구(NBA) 디펜딩 챔피언 토론토 랩터스가 창단 이후 최다 연승 기록을 경신했다.

토론토는 11일(이하 한국시간) 캐나다 온타리오주 스코샤뱅크 아레나에서 열린 정규리그 홈경기에서 미네소타 팀버울브스를 137-126으로 제압했다.

파스칼 시아캄이 34점, 카일 라우리가 27점을 넣는 등 4명의 선수가 20점 이상을 올려 토론토의 완승을 이끌었다.

팀 최다 연승 기록을 15경기로 늘린 토론토는 40승(14패) 고지에 올라 동부콘퍼런스 2위를 달렸다.

미네소타는 칼-앤서니 타운스가 23점, 최근 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에서 데려온 디앤젤로 러셀이 22점을 넣으며 분전했지만 '디펜딩 챔피언'의 연승을 저지하지 못했다.

동부콘퍼런스 1위 밀워키 벅스는 간판 스타 야니스 아데토쿤보가 결장했지만 새크라멘토 킹스를 123-111로 꺾고 5연승을 기록했다.

아데토쿤보는 첫 아들을 얻어 휴가를 냈다.

아데토쿤보의 빈 자리는 28점씩을 몰아친 크리스 미들턴과 에릭 블레드소가 메웠다.

46승 7패가 된 밀워키는 2위 토론토와 승차를 6.5경기로 유지했다.

◇ 11일 전적
샬럿 87-76 디트로이트
브루클린 106-105 인디애나
올랜도 135-126 애틀랜타
토론토 137-126 미네소타
밀워키 123-111 새크라멘토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