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광현, 핵심 불펜 갠트와 롱토스 훈련…12일 불펜 피칭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 김광현(32)이 핵심 불펜 존 갠트와 롱토스 훈련을 하며 순조롭게 현지 적응에 나섰다.

김광현은 11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주피터 로저 딘 스타디움 훈련장에서 붉은색 세인트루이스 유니폼을 입고 스프링캠프 본 훈련 대비에 나섰다.

현지 매체 세인트루이스 포스트 디스패치는 "김광현은 스트레칭과 러닝 훈련, 필드 수비 훈련을 소화했고 캐치볼과 롱토스 훈련으로 어깨를 달궜다"고 전했다.

이날 김광현과 짝을 이뤄 롱토스 훈련을 한 선수는 핵심 불펜 갠트였다.

그는 지난 시즌 11승 19홀드 3세이브 1패 평균자책점 3.66을 기록한 핵심 선수다.

2018시즌엔 세인트루이스 선발을 맡아 7승 6패 평균자책점 3.47로 활약했다.

세인트루이스는 12일 스프링캠프 첫 공식 훈련을 시작한다.

김광현은 12일 불펜 피칭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선발 경쟁에 나선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