핸드볼리그 여자부 1-2위 SK·부산시설공단, 나란히 승리

핸드볼 SK코리아리그 여자부 1, 2위 팀인 SK와 부산시설공단이 나란히 승리를 따내며 '양강 체제'를 구축했다.

SK는 8일 충북 청주 국민생활관에서 열린 2019-2020 SK핸드볼 코리아리그 여자부 2라운드 광주도시공사와 경기에서 27-25로 이겼다.

유소정이 9골, 4도움을 기록하고 김선화(5골)-김온아(4골) 자매도 9골을 합작한 SK는 7승 3무 1패로 단독 선두를 지켰다.

앞서 열린 경기에서는 '디펜딩 챔피언' 부산시설공단이 삼척시청을 27-24로 물리쳤다.

부산시설공단은 국가대표 권한나(9골)와 이미경(7골)이 공격을 주도했다.

7승 2무 2패로 1위 SK를 승점 1차로 뒤쫓았다.

◇ 8일 전적
▲ 여자부
서울시청(5승 2무 4패) 26(15-7 11-15)22 경남개발공사(4승 7패)
부산시설공단(7승 2무 2패) 27(14-8 13-16)24 삼척시청(6승 1무 4패)
SK(7승 3무 1패) 27(14-11 13-14)25 광주도시공사(3승 3무 5패)
인천시청(3승 1무 7패) 27(10-7 17-13)20 대구시청(2승 2무 7패)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