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태욱이 연장 후반 8분 헤더로 결승골을 넣고 있다. 연합뉴스

정태욱이 연장 후반 8분 헤더로 결승골을 넣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 축구 대표팀이 120분 연장 혈투 끝에 아시아축구연맹(AFC) U-23(23세 이하) 챔피언십 첫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한국 U-23 축구 대표팀은 26일 태국 방콕의 라자망갈라 스타디움에서 열린 사우디아라비아와 대회 결승전에서 연장 후반 8분 터진 정태욱(대구)의 헤더 결승골로 1-0 승리를 거뒀다. 대회 사상 전승(6승)을 거두며 우승한 팀은 한국이 처음이다. 한국은 1회 대회 4위, 2회 대회 준우승, 3회 대회 4위에 이어 '3전 4기'만에 대회 정상을 밟았다.

한국은 앞서 결승 진출로 2020 도쿄올림픽 남자축구 본선 진출을 일찌감치 확보했다. 9회 연속 올림픽 본선 진출. 여기에 대회 첫 우승컵까지 획득하며 겹경사를 맞았다.

득점 없이 정규시간을 모두 보낸 양 팀은 연장 전반에도 골을 터뜨리지 못했다. 승부차기로 흘러갈 것 같던 승부는 정태욱의 헤더 '한 방'으로 균형이 무너졌다. 한국은 페널티지역 왼쪽에서 프리킥 기회를 얻었다. 이동경(울산)이 띄운 공을 정태욱이 골지역 정면에서 솟아 오르며 머리에 갖다댔다. 이 공은 그대로 사우디 골대 안으로 빨려 들어가며 이날 경기의 결승골로 이어졌다.

1차 목표였던 올림픽 티켓과 우승까지 차지한 한국은 28일 새벽 귀국길에 오른다.

조희찬 기자 etwood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