징계 이후 한없는 추락…그랑프리 우승으로 도쿄올림픽 출전 희망
유도 안바울의 부활…1년 6개월 만에 국제대회 우승

2016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유도 은메달리스트 안바울(남양주시청)이 긴 부진의 늪에서 빠져나왔다.

안바울은 23일(현지시간) 이스라엘 텔아비브에서 열린 2020 텔아비브 그랑프리 남자 66㎏급에서 금메달을 차지했다.

안바울은 카자흐스탄 옐란 세리크즈하노프와 결승에서 주특기 업어치기로 절반 2개를 빼앗아 한판승을 거뒀다.

준준결승과 준결승을 모두 업어치기 한판으로 승리한 안바울은 결승에서도 업어치기로 상대 선수를 밀어붙였다.

그는 경기 시작 50여초 만에 상대 몸을 비집고 들어가 업어치기로 절반을 따냈고, 정규시간 30여초를 남기고 다시 업어치기로 상대 몸을 뒤집으며 나머지 절반을 획득했다.

안바울이 국제대회에서 우승한 건 2018년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이후 처음이다.

세계 정상급 선수였던 안바울은 지난해 초 병역특례 봉사활동 서류 조작 의혹으로 대한유도회로부터 6개월 선수 자격 정지 징계를 받은 뒤 한없이 추락했다.

경기 감각을 잃은 안바울은 출전하는 대회마다 조기 탈락하며 예전의 모습을 되찾지 못했다.

2020 도쿄올림픽 출전도 어려워 보였다.

도쿄올림픽에 출전하기 위해선 올해 5월 기준으로 체급별 올림픽 랭킹 18위 안에 들어야 하는데, 안바울은 이번 대회 전까지 27위에 머물러 있었다.

그러나 안바울은 이번 대회 우승으로 15위권 내에 진입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같은 날 열린 남자 60㎏급 결승에선 김원진(국군체육부대)이 터키 마흐라지 아쿠스를 반칙승으로 꺾고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여자 52㎏급에선 정보경(안산시청)이 은메달, 박다솔(순천시청)이 동메달을 차지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