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올림픽 세계단체예선전…남자는 체코와 맞대결
여자탁구 대표팀, 올림픽 티켓 놓고 오늘 밤 '남북대결'

한국 여자 탁구대표팀이 도쿄행 티켓을 놓고 북한과 외나무다리 승부를 펼치게 됐다.

추교성 감독이 이끄는 여자 대표팀(5위)은 23일(이하 한국시간) 포르투갈 곤도마르에서 열린 국제탁구연맹(ITTF) 2020 도쿄올림픽 세계단체예선전 32강전에서 리투아니아(52위)를 3-0으로 가뿐하게 제압하고 16강에 올랐다.

여자 대표팀은 말레이시아(44위)를 꺾고 올라온 북한(17위)과 23일 오후 10시 본선행을 놓고 다투게 됐다.

약체 리투아니아를 상대로 추 감독은 '한국 여자탁구의 미래' 신유빈(16·청명중)을 1복식과 3단식에 배치하는 모험을 감행해 '승리'와 '유망주 경험 쌓기'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았다.

신유빈은 최효주(삼성생명)와 짝을 이룬 1복식에서 비탈리야 벤쿠테-우녜 바스쿠티테 조를 3-0으로 완파했다.

2단식에서는 서효원(한국마사회)이 코르넬리야 릴리스키테를 3-0으로 제압했다.

3단식에서 다시 신유빈이 나서 바스쿠티테를 3-0으로 돌려세워 16강행을 확정지었다.

여자탁구 대표팀, 올림픽 티켓 놓고 오늘 밤 '남북대결'

북한 역시 말레이시아에 3-0으로 이겼다.

북한은 1복식에서 김남해-차효심 조로 나섰고 2단식은 김송이, 3단식은 차효심이 라켓을 잡았다.

이번 대회에는 도쿄올림픽 단체전 본선 출전권 남녀 9장씩이 걸려있다.

16강전에서 승리한 8개 팀이 먼저 출전권을 가져가고, 남은 한 장을 놓고 16강에서 진 8개 팀이 다시 8강 패자부활 토너먼트를 벌인다.

한국 여자팀은 이제 북한만 넘으면 도쿄행을 확정짓는다.

여자탁구 대표팀, 올림픽 티켓 놓고 오늘 밤 '남북대결'

김택수 감독이 이끄는 남자 대표팀은 32강전에서 러시아를 3-0으로 누르고 16강에 올랐다.

한국은 1복식에서 이상수(삼성생명)-정영식(국군체육부대) 조가 블라디미르 시도렌코-키릴 스카치코프 조를 3-1로 눌러 기선을 잡았다.

2단식에서는 장우진(미래에셋대우)이 알렉산더 시바예프를 3-0으로, 3단식에서는 정영식이 스카치코프를 3-1로 돌려세웠다.

한편 북한이 32강 상대 체코에 져 탈락하는 바람에 남자 대표팀의 남북 대결은 불발됐다.

.
체코와 치열한 승부를 펼친 북한은 마지막 5단식에서 김옥찬이 파벨 시루체크에게 0-3으로 져 게임스코어 2-3 패배가 확정됐다.

한국 남자 대표팀과 체코의 16강전은 현지 시간으로 24일 열린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