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1일 공정위 개최…대화 내용 녹음해 협회에 제출한 경위 등 확인
사실관계 확인 후 징계 여부 및 수위 등 결정
탁구협회, 유남규-전지희 '갈등' 규명 위해 스포츠공정위 열기로

선수와의 갈등으로 유남규 전 여자대표팀 감독이 자진해서 사퇴하는 등 홍역을 치른 대한탁구협회(회장 유승민)가 결국 스포츠공정위원회(위원장 이장호 변호사)를 열어 잘잘못을 따지기로 했다.

탁구협회는 유 전 감독과 전 국가대표 전지희(포스코에너지) 간에 발생한 '녹취 공방' 사건을 스포츠공정위에 회부했다고 23일 밝혔다.

외부 인사로 이뤄진 스포츠공정위는 오는 31일 회의를 열어 사실관계를 확인한 뒤 징계 여부와 수위를 결정할 예정이다.

탁구계 관계자들에 따르면 유 전 감독은 2020 도쿄 올림픽에서 성과를 내기 위해 '무한경쟁'을 강조했고, 이에 반발한 일부 톱 랭커 선수들과 갈등을 빚었다.

탁구협회, 유남규-전지희 '갈등' 규명 위해 스포츠공정위 열기로

급기야 지난해 11월 훈련장에선 유 감독과 갈등을 빚은 전지희가 대화 내용을 녹음했고, 이를 탁구협회에 제출했다.

유 전 감독은 결국 같은 해 12월 사퇴했고, 탁구협회는 유 전 감독의 후임으로 추교성 금천구청 감독에게 여자대표팀 지휘봉을 넘겼다.

탁구협회는 수차례 회의를 열어 사건 해결 방안을 모색했지만, 최대한 공정성을 확보하기 위해 결국 외부 법률 전문가들로 구성된 스포츠공정위에 판단을 맡기기로 했다.

박창익 탁구협회 실무부회장은 "유 전 감독과 전지희의 의견을 청취한 결과, 엇갈리는 부분이 있었고 탁구계 인사들의 판단만으로는 사실관계를 확인하는 데 한계가 있었다"면서 "당사자들의 인권 보장이라는 대전제 아래 규정대로 사건을 처리하고 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