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년 임기 못 채우고 사의 표명…프로기사로는 활동
김영삼 한국기원 사무총장, 취임 1년 2개월 만에 사임

김영삼 한국기원 사무총장이 4년 임기를 채우지 못하고 사임했다.

한국기원은 21일 "김영삼 사무총장이 지난 17일 열린 임시운영위원회에서 사의를 표명했다"고 밝혔다.

2018년 11월 27일 공식 취임한 지 1년 2개월 만이다.

김영삼 사무총장이 취임하기 전 한국기원은 바둑계 미투 파문과 내홍에 휩싸여 2018년 2월 홍석현 당시 총재와 부총재단, 유창혁 사무총장이 모두 사퇴하면서 집행부 공백 사태를 겪고 있었다.

김 사무총장은 총재가 공석이던 비상대책위원회 체제 때부터 한국기원 사업 안정화에 노력했다.

지난해 5월 취임한 임채정 총재는 업무 안정성을 위해 김 사무총장과 함께 일하다가 이번에 사의를 수용했다.

한국기원은 사무처 혁신과 조직개편, 새로운 회관 이전 등 제반 업무를 적극적으로 추진하기 위해 새로운 사무총장을 조만간 선임할 예정이다.

김 사무총장은 프로기사로서 활동을 이어나갈 예정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