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 여제' 박인비(32)의 세계랭킹이 지난 주보다 두 계단 상승한 14위에 자리했다.

박인비는 21일 발표된 여자 골프 세계랭킹에서 지난주 16위보다 2계단 오른 14위를 기록했다. 그는 전날 막을 내린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2020시즌 개막전 다이아몬드리조트토너먼트오브챔피언스에서 공동 준우승을 차지했다.

고진영(25)과 박성현(27)이 나란히 1, 2위를 유지했다. 김세영(27)과 이정은(24)은 각각 6위와 7위를 기록했다.

4년만에 LPGA투어 개막전에 모습을 드러내며 도쿄 올림픽 출전 의지를 피력한 박인비가 가세하면서 태극낭자들의 세계랭킹 레이스는 앞으로 더 치열해질 것으로 보인다. 도쿄 올림픽 골프 출전권은 국가별로 세계랭킹 상위 2명에 돌아간다. 한 국가에서 15위 내 3명 이상이 있을 경우 최대 4명까지 출전권이 주어진다. 현재 순위대로라면 고진영과 박성현, 김세영, 이정은이 태극마크를 단다. 뒤를 12위인 김효주(25), 14위인 박인비, 18위인 유소연(30), 19위인 허미정(31)이 잇고 있다.

LPGA투어 개막전 우승자 가비 로페스(멕시코)는 지난 주 56위에서 44위로 도약했다.

임성재(22)는 남자 골프 세계랭킹에서 지난주보다 한 계단 오른 34위에 이름을 올렸다. 그는 전날 끝난 미국프로골프(PGA)투어 아메리칸익스프레스에서 공동 10위를 기록했다. 남자골프 세계랭킹 1, 2위는 여전히 브룩스 켑카(미국)와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다.

조희찬 기자 etwood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