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반 추가시간에 터진 극적 결승골
4강 상대는 호주, 도쿄까지 단 1승 남겨
한국 U-23 대표팀, 요르단 꺾고 4강행 /사진=연합뉴스

한국 U-23 대표팀, 요르단 꺾고 4강행 /사진=연합뉴스

극적인 승리였다. 한국 U-23 축구 대표팀이 이동경의 극장골에 힘입어 요르단을 꺾고 도쿄행에 한 걸음 더 다가섰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U-23 대표팀은 19일(한국시간) 태국 랑싯에 위치한 탐마삿 스타디움에서 요르단과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8강전에서 2-1로 승리했다. 4강에 진출한 한국은 오는 22일 호주를 상대한다. 호주전에서 승리할 경우 2020 도쿄올림픽 출전권을 획득한다.

한국은 전반 15분 조규성이 헤더로 선제골을 터뜨리며 우세한 경기 흐름을 이어갔다. 그러나 추가골이 쉽게 나오지 않으며 어렵게 경기를 풀어갔다. 후반전에도 찬스에서 아쉬운 상황이 반복되며 불안한 리드가 이어졌다.

찬스를 살리지 못한 한국은 결국 후반 31분 동점골을 허용했다. 알나이마트가 예리한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고, 이후 요르단으로 경기 분위기가 넘어갔다. 김학범 감독은 교체카드를 사용하며 분위기 반전에 나섰지만 결정력 있는 한 방이 나오지 않았다.

자칫 연장전으로 이어질 뻔한 경기를 끝낸 건 이동경이었다. 후반 추가시간 4분 이동경의 왼발 프리킥이 요르단 골망을 시원하게 가르며 승부를 결정지었다.

최민지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