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틸에잇, 인플루언서 PUBG 팀 '아키써틴' 창단

스틸에잇은 '플레이어언노운스 배틀그라운드(PUBG)' 팀 '아키써틴(Archi13)'을 공식 창단하고, '인텔 배틀그라운드 스매쉬 컵 2020'에 출전한다고 17일 밝혔다.

스틸에잇의 새로운 PUBG 팀 '아키써틴(Archi13)'은 '마스터', '장인'이라는 뜻의 영어 접두사 'Archi'에 이순신 장군의 명량해전 당시 대승을 이끈 배 '13'척을 결합, '불가능을 가능케하는 장수'라는 의미를 담았다. 아키써틴은 전원 인플루언서들로 이뤄진 것이 특징이다. PUBG 대회에 출전해 좋은 성적을 노리는 것은 물론, e스포츠 팬들과 적극적으로 소통하고, 끈끈한 유대 관계를 형성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아키써틴에는 PUBG 초창기 시절 배틀그라운드 여러 대회를 휩쓸며 화제가 됐던 '에버모어(EVERMORE)' 구교민이 선수로 복귀, 합류했다. '메랄드(Merald)' 윤희성, '큐리어스(Curious)' 이영민, '슬라코(Slaco)' 이규민, '규연(Gyuyeon)' 최규연 등 탄탄한 라인업을 갖췄다. 스틸에잇은 각종 대회에서 우승 및 준우승을 경험한 선수로 팀을 구성한 만큼 아키써틴을 통해 PUBG 대회에서 좋은 성적을 노리고 있다.

아키써틴(Archi13)은 17일 오후 4시, 서울 OGN e스타디움에서 진행되는 인텔 배틀그라운드 스매쉬 컵 2020에서 공식 데뷔전을 치른다.

스틸에잇 관계자는 "아키써틴은 대회 참가하는 것 이 외에도 인플루언서라는 장점을 살려 프로게이머들의 노력과 삶을 담은 다양한 콘텐츠도 기획, 제작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16일 개막한 '인텔 배틀그라운드 스매쉬 컵 2020' 은 2019년 배틀그라운드 e스포츠 리그에서 활동한 프로팀과 정규 클럽 대회에서 1위를 했던 아마추어팀 3개 등 총 32개 팀이 참가하며, 오는 19일까지 진행된다.



백민재 한경닷컴 게임톡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