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 꺾은 북한 리유일 감독 "작은 실수가 승부를 결정합니다"

"스포츠맨이라면 마지막 한 경기까지 최선을 다해야 합니다.

"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에서 '베트남 박항서호'의 실낱 같은 8강 진출 희망을 꺾은 북한 U-23 축구대표팀의 리유일 감독은 "끝까지 최선을 다했다"라고 강조했다.

리유일 감독이 이끄는 북한 대표팀은 한국시간으로 16일 오후 태국 방콕의 라자망갈라 스타디움에서 열린 베트남과 대회 조별리그 최종전에서 2-1 역전승을 거뒀다.

베트남전에 앞서 이미 2패로 조별리그 탈락이 결정된 북한은 베트남을 상대로 끝까지 투지를 발휘하며 후반 추가시간 페널티킥 역전 결승골로 승리를 따냈다.

경기가 끝난 뒤 공식 기자회견에 나선 리유일 감독은 "오늘 경기는 두 팀 모두 최선을 다했다"고 평가했다.

리 감독은 베트남 골키퍼의 자책골 실수에 대해 "결국 작은 실수가 승부를 결정한다.

작은 차이가 대단히 중요하다"라고 지적했다.

베트남 꺾은 북한 리유일 감독 "작은 실수가 승부를 결정합니다"

그는 베트남전 승리의 의미에 대해 "앞선 2경기를 잘 못 해서 탈락이 결정됐다.

그래도 스포츠맨이라면 마지막 한 경기까지 최선을 다해야한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한두 경기 진다고 맥을 놓는다면 이 선수들은 자라서 훌륭한 선수가 될 수 없다"라며 "멘털을 위해서라도 마지막까지 싸우자고 이야기했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