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직 멈춘' 박항서 "나의 부족한 면을 다시 찾을 때…도약의 계기"
실수한 GK 감싼 박항서 "선수 마음이 더 아플 것…감독의 책임"

"선수들은 최선을 다했습니다.

모든 책임은 감독에게 있습니다.

"
치명적인 골키퍼의 자책골 실수로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조별리그 통과의 기회를 날린 베트남 U-23 대표팀의 박항서 감독은 "실수한 당사자가 더 마음이 아플 것"이라고 감싸 안았다.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대표팀은 한국시간 16일 태국 방콕의 라자망갈라 스타디움에서 열린 북한과 대회 조별리그 D조 3차전에서 선제골에 성공했지만 골키퍼의 자책골과 페널티킥 역전 결승골을 내주며 1-2로 패했다.

2무 1패(승점 2)에 그친 베트남은 북한(1승2패·승점 3)에 밀려 D조 최하위로 조별리그 탈락의 고배를 마셨다.

8강 진출의 실낱같은 희망을 살려내지 못하며 아쉬움을 곱씹은 박항서 감독은 "2년 전 이 대회에서 준우승했지만 이번에는 베트남 팬들의 기대에 미치지 못했다"라며 "모든 책임은 감독에게 있다.

선수들은 최선을 다했다"고 밝혔다.

베트남은 전반 16분 응우옌 띠엔 린의 선제골로 쉽게 경기를 풀어가는 듯했지만 전반 27분 골키퍼 부이띠엔중이 강국철의 프리킥을 어설프게 펀칭하려다 실수로 자책골을 내주며 꼬이기 시작했다.

결국 베트남은 후반 추가시간 북한에 페널티킥 역전 골까지 허용하며 1-2로 무릎을 꿇고 조별리그 탈락을 확정했다.

박 감독은 "이번 대회에서 2무 1패에 단 1골밖에 넣지 못했다.

더 좋은 팀이 되려면 더 많이 가다듬어야 한다"라며 "다만 A대표팀에서도 활약할 수 있는 선수들이 몇몇 눈에 띄었다는 게 그나마 긍정적인 면"이라고 설명했다.

박 감독은 특히 치명적인 실수로 실점한 골키퍼에 대해 "나도 마음이 아프다.

실수한 당사자는 더 마음이 아플 것"이라며 "경기는 끝났다.

그 선수의 성장통이라고 생각한다.

더 성장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감쌌다.

2년 동안 이어진 '박항서 매직'이 멈춘 것에 대해선 "대회 준비는 감독의 책임이다.

이 상태에 이른 것에 대해서 나의 부족한 면을 다시 찾아야 할 때다.

이번을 계기로 도약하겠다"고 다짐했다.

그는 이어 "올해 U-23 대표팀 일정은 모두 끝났다.

3월에 2022년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이 재개된다"라며 "이제 A대표팀에만 집중해야 할 때가 왔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